맥으로 강의를 하면서, 손쉽게 PDF Annotating  가능한 프로그램을 찾아보았습니다.
  1. 미리보기
  2. 원노트
  3. Notability
  4. PDFExpert
등을 써보았습니다.
일단 하나하나 풀어 보겠습니다.

미리보기


맥에서 기본으로 제공하는 다목적 뷰어입니다.
말그대로 모든 것을 보여줍니다.
거기에 간단한 Annotating 할 수 있는 기능이 있습니다.
다만, ‘그리기’기능이 없어 필기를 하는데는 어렵습니다.
밑줄 긋고, 워드 입력하는 정도라면 … 미리보기로 수업도 충분히 가능합니다.

원노트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원노트는 최근에서야 맥에서도 ‘그리기’기능이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마소는 꽤 오래전부터 타블렛 쪽을 밀고왔습니다. 최근에 타블릿 노트북에서 최근에는 ‘서피스’라는 필기전용 장치까지
꽤 많은 노하우가 있지요. 게다가 윈도우즈 10부터 필기에 대한 지원이 더 강화된 것 같습니다. (이는 다음에 리뷰해드겠습니다)
여기서 언급하는 모든 프로그램보다 필기감은 가장 좋습니다. (하드웨어가 동일하다는 기준에서 – CTL 480사용)
또한 Notability와 더불어 한 장치에서 작업한 문서가 자동으로 연동됩니다.
조금 느린 것 빼고는 필기감이 좋아서 가장 많이 사용합니다.
 wacom CTL-480

Notability


와콤 타블렛 CTL-480을 쓰기 이전에 저는 전자칠판을 사용했습니다. 판서툴이 여의치 않아 헤매다 처음으로 정착한 것이 Notability 입니다.
워낙 이쪽 분야에 유명한 프로그램이라 한 번씩은 다 들어보셨을 겁니다. 올해의 앱에도 선정되기도 했으니까요.
직관적이고, 빠르고, 가볍고, …, 필기감도 부족하진 않는데… 원노트보다는 조금 떨어집니다.
그리고 유료 프로그램입니다.

PDFEXPERT


Notability 쓰다가 질려서 원노트가 ‘그리기’를 지원하기전 잠시 한 번 사용해본 프로그램입니다. 올해의 앱에도 선정될 만큼 상당히 완성도가 있는 제품입니다.
유료 모델이구요.
PDF 편집 기능이 가장 뛰어난데, 그 기능만 빼면 Notability 보다 못하다고 생각됩니다.
PDF 편집 기능 또한 www.smallpdf.com 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기능과 동일한 것 같습니다.
최근에 메이저 업데이트를 했습니다. 한 번 살펴보고 있는데…

결론


무료에서는 원노트가 짱!
유료에서는 가볍고, 빠르고, 화질 좋은 Notability가 짱!
10년 전에 트랙패드로 스타크래프트하는 즐거움이 있었던 저한테는 ‘미리보기’도 “수업가능하다” 정도
PDFExpert는 ‘글쎄요’ 정도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one × 2 =